logo

한국어

섬유의 종류

올크린뱅크 방문을 환영합니다!

방문자수
전체 : 1,137,194
오늘 : 64
어제 : 72


title10.png
당(唐)·(元)·명대(明代)의 관복제도를 받아들여 한국 고유의 복식과 조화시키면서 발전시킨 것으로, 조선옷이라고도 한다.
[역사] 고조선시대에 이미 초의생활(草衣生活)에서 벗어나 칡과 삼으로 짠 옷감을 사용하고, 전잠(田蠶) 과 직조의 기예가 늘어감에 따라 의류문화에 진전을 보여주었다. 그 후 고구려·백제·신라의 삼국시대에는 옛 사기(史記)나 고분벽화를 통해서 알 수 있듯이, 대체로 유 고(袴)와 상(裳)·포(袍)를 중심으로 한 복장이었으며, 여기에 관모(冠帽)·대(帶)·화(靴) 또는 이(履)가 첨부되었다. 유는 저고리로서 상체의 옷이고, 고는 바지, 상은 치마로서 하체의 옷이며, 여기에 머리에는 관모를 쓰고, 허리에는 대를 띠며, 발에는 화 또는 이를 신어 포피(包被)로서의 의복의 형태를 갖추는 동시에, 그 위에 두루마기로서의 포를 더함으로써 한대성(寒帶性) 의복 곧 북방 호복(胡服) 계통의 의복을 나타낸다. 이에 있어 유(저고리)는 곧은 깃에 앞을 왼쪽으로 여몄으며[左], 소매가 좁고[筒袖], 길이는 엉덩이까지 내려오는 것으로, 오늘날의 승복 ‘동방’과 비슷한 것이었으며, 허리에 띠를 둘렀는데, 특히 깃·도련·소맷부리에는 빛깔이 다른 천으로 선 을 둘렀다. 이후 중국과 교류가 잦아지면서 중국복식의 영향을 받아 좌임이 우임(右)으로 변하고 소매도 넓어지는데 [寬袖], 선은 오늘날에도 회장 끝동 등으로 남아 있다.

hanbok.jpg

 

저고리를 신라에서는 위해(尉解)라고 일컬었는데, 오늘날 저고리를 우티 우치라고 하는 방언(方言)도 이에서 연유된 것이라고 할 수 있으며, 저고리라는 표현은 조선 세종(世宗) 2년(1420) 원경왕후(元敬王后) 선전의(選奠儀)에 '赤古里'라는 말로 처음 나온다. 고(바지)는 용도에 따라 폭과 길이에 변화가 있었는데, 양복바지와 같이 폭이 좁은 궁고(窮袴:細袴)와 지금의 한복 바지와 같은 대구고(大口袴:또는 寬袴)가 있었고, 오늘날의 잠방이와 같은 가랑이가 짧은 곤()이 있었다. 궁고는 곤과 더불어 민층의 하의(下衣)였고, 대구고는 상류층의 하의였는데, 발목을 대님으로 묶기도 하였다. 이 바지를 신라에서는 가반(柯半) 또는 가배(柯背)라 하였는데, 지금 우리말의 고의·고쟁이도 이에서 어원을 찾을 수 있으며, 바지라는 표현은 조선시대에 들어와 정인지(鄭麟趾)가 ‘把持’라 한 데서 비롯되었다고 하나, 이 호칭은 이미 널리 사용되었으리라 생각된다. 왜냐하면 당시는 여자도 바지를 입는 것이 기본 복제(服制)였기 때문이다. 상(치마)은 여자 전용의 하의로서, 고와 상을 혼용하였다. 형태는 일반적으로 길이가 길고 폭이 넓어 땅에 끌릴 정도였으며, 허리 부분부터 치맛자락 끝까지 잔주름이 잡혔고, 다시 치맛자락 끝에 일종의 장식연(裝飾緣), 곧 선을 둘러 조선시대의 스란치마를 연상시키는 것이었다. 상을 치마로 표현한 첫 기록은 앞에서 원경왕후 선전의에 ‘赤古里’와 함께 한글로는 사도세자(思悼世子)의 빈(嬪) 혜경궁 홍씨(惠慶宮 洪氏)의 《한중만록(閑中慢錄)》에 처음으로 등장한다. 포(두루마기)는 표의(表衣)를 뜻하는 것으로서, 당시에는 유와 고 위에 착용하여 양복의 외투와 형상이 비슷하였는데, 오늘날의 두루마기에서와 같이 직령(直領)·교임(交)·중거형(重型)의 것이 아니고 직령·교임· 직수형(直垂型)의 것이었으며, 여기에 띠를 둘렀다. 이 포를 당시에는 왕공(王公) 이하 평민에 이르기까지 남녀가 모두 보편적으로 착용하였다. 포를 가지고 두루마기라 한 것은 언제부터인지는 몰라도 옷의 폭을 쭉 돌아가면서 다 막았다는 데서 나온 순수한 우리말 표현이며, 주의(周衣)라는 명칭은 이를 거꾸로 한자화(漢字化)한 것이다. 이러한 한복의 기본형은 오늘에 이르기까지 큰 변화가 없다. 다만 관복(官服)에서는 신라가 삼국을 통일할 무렵(眞德女王 2년) 중국 당(唐)나라의 제도를 받아들여 습용함으로써 고려·조선시대까지 중국의 제도를 준용하였다. 중국과 한국은 정치·문화 교류를 통하여 양국의 복식도 서로 영향을 끼쳤는데, 신라의 경우는 반비(半臂)·배당(褙)을 비롯하여 여자 포제(袍制) 로서의 활수의(闊袖衣)·색사대(色絲帶)가 그것이다. 고려 때에는 제25대 충렬왕(忠烈王) 이후 원(元)나라의 부용국(附庸國)이 되면서 복식 풍습도 몽골풍(蒙古風)을 많이 따랐는데, 질적으로 큰 변화를 가져온 것은 아니었으며, 제31대 공민왕(恭愍王) 때 원나라가 쇠망하고 한족(漢族)의 명(明)나라가 다시 중국을 지배하게 되자 몽골풍은 사라졌다. 그러나 저고리 길이가 짧아지고 소매가 좁아진 것은 몽골 복식의 영향이며, 이로 말미암아 띠가 없어지고 대신 고름을 달게 되었다. 또 여자 화관(花冠)이 당나라에서 전해 온 것이라고 하면, 족두리는 몽골인의 고고리(古古里:姑姑, 顧姑)였다.

조선시대에는 임진(壬辰)·병자(丙子)의 두 국란을 겪으면서 우리 민족의 자각심이 일기 시작하여 민족 복식을 형성한다. 이에서 두드러진 것은 남자의 포제와 입제(笠制)이며, 여자의 예복과 친의류(衣類:속옷류)이다. 남자의 포제는 포의 기본형에서 고려의 백저포(白紵袍)를 거쳐 직령(直領) → 도포(道袍) → 창의(衣)에서 조선 말기의 주의(周衣)로 발전하며, 입제는 평량자(平梁子) → 초립(草笠)·흑립(黑笠)으로 발전한다. 여자의 예복은 중국의 활수의·색사대에 속한 적의(翟衣)·대삼(大衫) 등이 원삼·활옷·당의 등으로 국속화(國俗化)되었고, 친의류는 단속곳 바지 또는 고쟁이 속속곳 다리속곳·너른바지 등으로 다양해진다. 그리고 조선 말 개화기에는 양복 양장의 등장으로 말미암아 한복에 대한 인식이 희박해졌다.
[특징] 한복은 직선과 약간의 곡선이 기본을 이루어, 옷의 선이 아름답다. 특히 여자 옷은 저고리와 치마가 상박하후(上薄下厚)하여 옷차림이 단정하고 아담하다. 옷 입은 의복 분위기는 동양적인 생활윤리가 깃든 초연한 멋이 저절로 풍긴다.
[종류] 예복과 평상복의 구별이 있으며, 이에 속옷과 수식(修飾)이 따른다.
[남녀별 성인과 어린이용, 계절별]로 나뉜다.
◎성인용 남자 옷:예복으로 길례(吉禮) 가례(嘉禮)에 입는 옷이 다르고, 상례(喪禮)와
   제례(祭禮)에 입는 옷이 달랐다.[예를 들면]
   길례에는 도포 중치막 두루마기를 입고 갓을 썼다.
   가례에는 흉배를 단 단령복에 각대를 띠고 사모를 썼다.
   제례에는 흰 도포나 두루마기를 입고 갓을 썼다.
   상례에는 이에 따른 상복(喪服)이 따로 있었다.
   평상복으로는 바지 저고리 조끼 마고자를 입고, 여름에는 적삼에 홑조끼를 입었다.
   두루마기에 갓이나 관을 쓰기도 하였다. 특히 두루마기는 외출할 때에는 계절에 관계없이
   입었으며, 남의 집을 방문할 경우에도 벗지 않았다. 이 때의 속옷은 속고의 적삼 등이었다.
◎성인용 여자 옷:예복으로 소례복(小禮服) 대례복(大禮服)이 있고,상례에는 이에 따른 상복이 있었다.
   소례복은 초록색 당의에 화관이나 족두리를 썼으며, 스란치마를 입었다. 이 때
   저고리는 속적삼 속저고리 겉저고리 등 삼작이며,치마는 겉치마에 볼륨을 넣으려고 안에
   무지기를 입었고, 때에 따라서는 대슘치마까지 받쳐 입었다. 무지기는 허리 부분을
   대슘치마는 아랫도리를 버티어 주었다.
   대례복은 다홍색 활옷에 화관을 쓰거나 초록색 원삼에 족두리를 썼다.
   저고리는 삼회장저고리이며, 치마는 스란치마 또는 대란치마를 입었다.
◎평상복은 저고리 치마이며, 마고자 두루마기를 들 수 있다.여자 두루마기는 방한용이어서
   남자의 경우와 같이 남의 집에 가서도 꼭 입고 있어야 할 필요는 없었다. 그런데 여자 옷의
   특징은 속옷의 가짓수에 있다.
   하의로는 단속곳 바지 또는 고쟁이 속속곳 다리속곳너른바지와 어깨허리의 속치마
   상의로는 속적삼과 겨드랑이 및 가슴 가리개용 허리띠가 있다.
◎남아용 옷:명절 때나 돌 또는 기타 행사 때에는 두루마기에 전복을 입히고 복건 또는 호건(虎巾)을 씌운다.
   특히 두루마기는 오방장이라 하여 5가지 색을 사용하였는데, 대개 연두 길에 색동 노랑 섶 자주
   무 분홍 안섶 남색 깃 남색 고름으로 되어 있고,꽃분홍 안을 받쳤다.
   평상복은 어른과 같이 저고리 바지 조끼 마고자이며, 방한을 위해서는 두루마기도 입혔다.
◎여아용 옷:명절 때나 돌 또는 기타 행사 때에는 남아와 마찬가지로 오방장이를 입히는데
   그것은 연두 길에 색동 노랑 섶 남색 무 분홍 안섶자주 깃 자주 고름으로 하였다.
   평상복으로는 저고리 치마에 방한을 위해서 배자 두루마기 등을 입혔다.이러한 가운데
   계절별로는 겨울에는 솜옷 또는 누비옷, 봄 가을에는 겹옷, 여름에는 홑옷 등이 있었다.
[옷감과 배색]
옛날에는 예복에 사(紗) 나(羅) 능(綾) 단(緞) 등의 비단류를 사용하였다.
평상복은 지체에 따라 달랐으나 면직류 저마직류(苧麻織類) 견직류 모직류 등을 썼으며
상복에마직류(삼베)와 면직류(광목 옥양목)를 사용하였다.
오늘날에는 합성섬유 등 각종 섬유가 나와 다양하게 사용한다. 배색도 신분 관념이 엄격한 옛날에는 나라에서 정한 금색(禁色)이 있어 이를 함부로 사용해서는 안되었다
여자의 경우 저고리는 노란색 연두색 또는 옥색이 주를 이루었다.
문헌에 의하면 노란색이란 송화색으로서 명도가 낮은 가라앉은 색이며, 연두색은 두록색이라 하여 녹두색을 말한다. 옥색은 연옥색으로 깨끗하고 청아한 색이다. 치마는 홍색 치마나 남색 치마가 주가 되었는데, 홍색은 짙은 다홍색으로 침착하고 가라앉은 색조이며,남색은 화려하고 청아한 색이다. 또 자색이 있었는데, 주로 치마나 회장에 사용되었다.자색은 젊은 사람은 꽃자주색을, 중년이 되면 짙은 자주색, 노년에는 검정자주색을 사용하였다. 그러나 오늘날에는 취미 개성 유행에 따라 여러 가지로 자유롭게 맞춰서 입는다.

[배색에 유의할 점]
◎짙은 색으로 한 옷은 다소 마르게 보이므로 뚱뚱한 사람에게는 좋으나
   마른 사람에게는 더욱 말라 보이고 작아보인다.
◎엷은 색은 옷의 외곽선이 흐리기 때문에 다소 풍신해 보이므로 마른 사람에게 어울린다.
◎무늬는 키가 큰 사람이나 마른 사람에게는 가로줄 무늬가 좋다.
◎뚱뚱한 사람이나 키가 작은 사람은 세로줄 무늬가 좋다.

[체형과 옷모양]
    한복은 몸매를 감싸주므로 그 결점을 덮어준다. 그러므로 작은 사람도 크게 보이게
    입을 수 있으며, 마른 사람도 풍신하게 보이게 입을 수 있다.
◎키가 작은 사람은 치마길이를 다소 기름하게 입고 치마폭을 기준 이상으로 넓게 하지 않는
    것이 좋으며 또 소매통 치수를 표준보나 약간 작게 한다.
◎키가 큰 사람은 치마폭을 넓게 하는 것이 좋으며, 따라서 속옷도 폭을 넓게 해야 한다.
◎뚱뚱한 사람은 치마폭을 다소 넉넉하게 하고, 저고리 길이를 표준보다 약간 길게 하는 것이 좋다.
    소매통을 조붓하게 한다.
◎마른 사람은 치마폭을 다소 넉넉하게 하고, 저고리를 너그럽게 한다.
◎목이 밭은 사람은 뒷고대 치수를 넉넉하게 하고 깃 나비를 좁은 듯하게 한다.
◎목이 긴 사람은 깃 나비를 넉넉하게 하고, 깃 길이를 짧은 듯하게 한다.

[세탁시유의사항]
께끼나 아사종류의 한복은 반드시 드라이 크리닝을 해야하며 한복은 염색도가 낮으므로 탈색이 되기 쉽고 얼룩을 빼기 힘드므로 오염이 되면 2~3일 이내에 얼룩을 재거해야 하며 스프팅 기계가 있는 곳에 맡기셔야 안전하다. 또한 여러가지 색상으로 디자인된 한복류 중에는 원단의 염색도가 나빠 세탁과정시 특히 주의해야 하는 애로점이 있으므로 기간이 오래 소요될 수 있다는 점을 알아 두어야 한다.
6개월에서 길게는 1년에 한번씩 세탁전문 업체에 맡기는 것이 안전하다.



(주)올크린뱅크 대표 : 김효숙 사업자번호 : 215-02-16864
대표전화 : 02-517-0505 | 팩스 : 02-517-2208
서울공장 :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29 이원빌딩 1층
개인정보 취급 관리자 : 김연수
Copyright ⓒ Dryclean.co.kr All rights reserved